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시성’ 조인성만 있나, 배성우·엄태구·박병은·오대환 심(心)스틸러 ‘고벤져스’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9월 11일 오전 9시 44분
Screenshot 2018-09-11 at 09.24.12.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올 추석을 강타할 액션 블록버스터 ‘안시성’에 관객들 마음을 훔칠 ‘고벤져스’가 등장한다. 안시성 부관 추수지 역 배성우, 환도수장 풍 역 박병은, 부월수장 활보 역 오대환, 기마부대장 파소 역 엄태구가 함께 ‘팀 안시성’으로 뭉쳤다. 

영화 ‘안시성’(제공/배급: NEW)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다.

압도적인 스케일과 화려한 비주얼로 시선을 잡아끈 영화 ‘안시성’에는 역대급 배우들이 대거 등장한다. 이름만으로도 관객을 사로잡는 배성우, 박병은, 오대환, 엄태구가 ‘팀 안시성’으로 함께 등장한다. 

뚝심 있는 연기를 선보이는 배성우는 ‘안시성’에서 안시성 성주 양만춘을 보좌하는 부관 추수지 역을 맡아 성주 양만춘에 대한 충성심 가득한 모습을 연기했다. 

배성우는 창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추수지로 거듭나기 위해 미리 창술을 연습하고 액션 팀과 몇 달 간 합을 맞추는 등 여러 노력을 통해 완벽한 안시성 부관으로 거듭났다. 

배성우는 “창 같은 경우가 사실 다루기가 어려웠다. 자세를 내기도 꽤 어렵다”며 액션 팀과 오랜 기간 합을 맞춰 연습한 점을 공개하기도 했다. 

안시성 기마대를 이끄는 기마대장 파소 역은 배우 엄태구가 맡았다. 

엄태구는 저돌적이면서도 우직한 파소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말을 타면서 활과 창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파소가 되기 위해 엄태구는 시간이 날 때마다 승마 연습과 액션 연습에 몰두했다. 동료 배우들이 농담삼아 “엄태구는 말 위에서 밥도 먹고 잠도 잤다”고 할 정도였다.

개성 강한 연기로 사랑받는 박병은은 환도수장 풍으로 완벽 변신했다. 

박병은은 날렵하고 재빠른 풍을 연기하기 위해 액션 연습에 매진했다. 

박병은은 “활보와 풍은 톰과 제리 같은 느낌이었다”고 밝히며 도끼부대를 이끄는 활보와의 특급 케미스트리를 예고하기도 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사랑받고 있는 배우 오대환은 능청스럽고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 부월수장 환도 역을 맡았다. 

오대환은 “액션 동작 연구도 많이 했고, 벌크업을 해서 몸을 많이 키웠다”며 쌍도끼를 사용하는 활보로 완벽 변신하기 위한 노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특히 “내 손에 걸리면 안 쪼개지는 게 없소이다”라는 활보의 대사를 통해 오대환이 이번 영화에서 선보일 액션 씬이 예사롭지 않다는 것을 엿볼 수 있다. 

배성우, 엄태구, 박병은, 오대환 ‘팀 안시성’ 네 사람이 선보일 역대급 액션씬은 9월 19일 개봉하는 영화 ‘안시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