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토부, BMW 리콜 차량 중고차도 단속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8월 10일 오후 5시 42분
PHOTO_20180810174049.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국토교통부가 소비자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BMW 리콜 대상 차량의 중고차도 단속한다.

국토부는 최근 김현미 장관의 BMW 리콜 차량 운행자제 권고에 대한 후속조치를 취했다고 10일 밝혔다.

리콜 대상인 중고차 매매 과정에서 차량 성능·상태점검기록부에 리콜 대상임을 명시하도록 했다. 해당 차량의 소유주인 매매업자와 향후 차량을 구매할 소비자에게 리콜 대상에 지정된 사실을 명확히 고지하려는 것이 목적이다.

국토부는 또 중고차 매매업자에게 긴급 안전진단과 리콜 조치를 실시한 뒤 차량을 판매하도록 했다. 자동차검사소에서는 검사를 받으러 온 고객에 대한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조치 안내를 강화하도록 했다.

이밖에 자동차 통합정보제공 포털 사이트 자동차365의 긴급 팝업창을 활용해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이행을 적극 홍보하도록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리콜 대상 BMW 차량은 소유주와 국민 전체의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리콜 대상 BMW 소유주들이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조치를 조속히 이행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당부한다”고 말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