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휘발유·경유·등유 ‘연중 최고치’…3주째 상승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7월 21일 오전 9시 33분
PHOTO_2018072193323.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국내 휘발유와 경유, 등유 가격이 일제히 올해 들어 최고치까지 치솟았다.

특히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3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올랐고, 가장 비싼 서울 지역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1천700원에 육박하면서 가계에 큰 부담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7월 셋째주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1.7원 오른 1611.6원을 기록했다. 3주 연속 상승곡선을 그린 것으로, 지난달 둘째주에 기록했던 연중 최고치(1610.1원)를 갈아치웠다.

이는 2014년 12월 넷째주(1620.0원)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최근 3년간 최저점이었던 2016년 3월 둘째주(1340.4원)와 비교하면 무려 20.2%나 오른 셈이다.

자동차용 경유도 전주보다 1.8원 오른 1412.6원에 달하면서 역시 2014년 12월 넷째주(1431.3원)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실내 등유도 1.6원 상승한 942.7원으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가격에 판매됐다.

석유공사는 “국제 유가의 수급 전망이 혼조세를 보임에 따라 국내 제품 가격은 당분간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