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중무역전쟁에 신흥국 피해 우려…한국 관세품목 수출 2위

윤재혁 기자 dkffk3318@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7월 11일 오후 5시 13분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기자] 미국이 광범위한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덩달아 신흥국의 피해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으로 인해 수출에 의존적인 아시아 국가들이 특히 취약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말레이시아, 한국, 태국 등의 미국행 수출품 중 상당 부분이 중국을 통과하는 등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WSJ에 따르면 미국의 대중 고율 관세가 부과되는 주요 품목의 수출 규모를 합산한 결과 멕시코가 802억 달러(89조9000억 달러)로 가장 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570억 달러(63조9000억원)로 집계돼 두 번째로 규모가 컸다.

한국 수출 품목 중에선 자동차가 388억 달러, 컴퓨터가 63억 달러, 반도체가 62억 달러 순으로 대중 관세 영향을 받는다.

미국이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중국의 주요 품목들의 수출 규모 역시 한국은 자동차 388억 달러, 트랙터 부품 195억 달러 등 584억 달러(65조4000억원)로 멕시코의 691억 달러에 이어 2위였다.

다만 WSJ는 무역갈등으로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가 높아지면 자국 대체재 수요가 늘어나 아시아 산업이 이득을 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