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대석]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IFRS17, K-ICS 대비해 생보사 부담완화 방안 마련해야”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4월 30일 오전 8시 3분
2017120701000695500035051.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을 앞둔 보험업계는 급변하는 금융환경 대응과 정부 정책과의 조율,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디지털 시대 신 성장동력 모색 등 수많은 과제를 해결해야하는 상황이다.

생명보험업계 전체의 이익을 대표하는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의 어깨가 무거운 이유다. 생보·손보 가릴 것 없이 보험업계 전반을 두루 경험한 민간 출신으로, 업계 현황을 누구보다 잘 파악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신 협회장에게 생보업계의 현안과 과제에 대해 들어봤다.

Q. IFRS17, K-ICS 도입을 앞두고 보험사들이 바쁩니다.

== 두 가지 제도가 한 번에 도입되는 나라는 우리나라가 최초입니다. 이는 보험사로서는 상당히 어려운 과제입니다. 

제도 적용과 관련해 생보사들의 부담 완화 세부 방안을 마련해야 합니다. 국제회계기준위원회의 보험 IFRS 전문가 그룹 등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업계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하겠습니다.

또 생보사마다 자본 규모 등 상황이 다른 만큼 새로운 제도에 대처하는 방법도 다를 것입니다. 각 생보사 CEO들과 개별 면담을 진행해 회사별 현황과 건의사항을 심층적으로 파악할 예정입니다.

Q. 실손보험료 인하 가능하다고 보십니까.

== 단순히 논리로만 따진다면 가능합니다. 실손보험의 비급여 항목을 급여 항목으로 바꾸게 되면 보험사의 실손보험 보장 범위가 줄어듭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보험사들이 반사이익을 보니까 실손보험료를 내리라는 겁니다.

하지만 과연 그런지는 일단 제도를 시행해봐야 합니다. 일례로 과거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으로 많은 비급여 부분이 급여로 전환됐지만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130% 내외로 크게 변하지 않았습니다.

실손보험료 인하 여력이 있다면 당연히 인하해야 합니다. 하지만 지금 단계에서 인하할 수 있다고 단정짓기는 어렵습니다. 한국개발연구원(KDI) 등이 실손보험 반사이익에 대한 분석과 연구를 진행 중이므로 결과에 따라 정부와 당국, 업계가 머리를 맞대고 합리적인 방안을 찾아야할 것입니다.

3_배포.jpg
Q. 4차 산업혁명 영향으로 보험업계 ‘인슈어테크’가 뜨거운 이슈입니다.

== 4차 산업 기술혁신을 적용하기 위해서 우리 협회에도 전담조직을 신설했습니다. 올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생보업계 본인인증 사업을 추진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 중에 있습니다.

향후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한 블록체인 기반 보험금 청구 서비스 등 다양한 후속 과제를 추진해 생보 산업의 신성장동력이 확보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입니다.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의 기술혁신 우수사례를 조사해 생보업계의 헬스케어서비스 도입도 지원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헬스케어 산업의 가장 큰 걸림돌인 의료법상 의료행위와 비의료행위의 경계를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도록 당국과 유관기관에 관련법과 제도개선을 건의할 방침입니다.

Q. 금융 타 업권 대비 보험의 민원이 가장 많습니다. 해결 방안이 있다면요.

== 보험 상품의 복잡성, 장기계약, 아웃바운딩 방식의 모집 특성상 보험민원이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소비자들에게 상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설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협회는 상품 개발·판매·유지와 보험금청구·지급 등 계약 단계별로 민원발생 원인을 면밀하게 분석해 생보업계의 자율적인 민원감축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미청구보험금 찾아주기, 금융취약계층 생명보험 서비스개선, 공시제도 개선 등 소비자 권익 보호를 강화하고 소비자 신뢰를 제고하기 위한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입니다.

◆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은

1992년 교보생명에 입사해 기획조정부장, 자산운용본부장, 자동차보험 사장 등을 역임한 후 2008년부터 2013년까지 교보생명 사장을 지냈다. 2015년부터 KB생명 사장을 했고, 2017년 12월 9일 제34대 생명보험협회장에 취임했다. 풍부한 민간 경험으로 대형사와 중소형사를 아우르는 업계 전체의 입장을 대표할 수 있는 인물이라는 평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