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6년간 진에어 이사에 불법 등기돼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4월 16일 오후 8시 48분
PHOTO_20180416204706.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지난 2010∼2016년 기간동안 진에어 사내이사에 불법 등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다트)에 따르면 조현민 전무는 외국 국적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6년 가량 진에어 사내이사직을 맡았다.

조 전무는 조 에밀리 리(CHO EMILY LEE)라는 영문명으로 2013년 3월 26일 기타비상무이사로 등재됐다. 이어 같은달 28일 퇴임한 후 바로 사내이사에 취임했다. 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난 일자는 2016년 3월 24일로 돼있다.

문제는 조 전무의 국적이 대한민국이 아니라는 점이다. 조 전무는 1983년 8월 미국 하와이주에서 태어나 현재 미국 시민권을 갖고 있다.

항공사업법 제9조와 항공안전법 제10조 등에 따르면 사내 임원 중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사람이 있는 경우를 국내·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 결격 사유로 보고 있다.

다만 국토교통부는 현재 조 전무가 임원을 맡고 있지 않아 불법적인 상황이 없으므로 진에어에 대한 면허 취소 등 조치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