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 귀성길 15일 저녁 가장 쾌적…귀경은 17일 밤이 덜 막혀

윤재혁 기자 dkffk3318@cstimes.com 2018년 02월 12일 월요일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기자] 이번 설에 차로 귀성길에 나설 때 가장 덜 막히는 시간은 오는 15일 저녁이라는 예측 결과가 나왔다. 귀경길 덜 막히는 시간대는 17일 이른 아침이나 밤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12일 카카오모빌리티가 2014년 이후 명절 연휴 교통 상황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번 설 연휴에 서울→부산 구간은 15일 오후 5시30분에 출발하면 4시간30분이 소요돼 가장 원활할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광주는 15일 오후 8시30분 출발하면 3시간32분이 걸리고, 서울→강릉은 같은 날 오후 5시30분에 집을 나서면 2시간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됐다.

귀경길의 경우 부산→서울 구간의 경우 17일 오후 11시에 출발하면 가장 짧은 4시간25분 만에 도착할 수 있을 것으로 카카오는 전망했다.

광주→서울은 17일 오전 7시에 집을 나서면 3시간 29분, 강릉→서울도 같은 일시에 출발하면 2시간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설 당일인 16일은 종일 상·하행 모두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10시~오후 3시 사이 서울↔부산 구간은 최대 7시간20분 이상, 서울↔광주는 5시간30분 이상 걸릴 것으로 전망됐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