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빚이 소득의 5배…과다대출자 10% 돌파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262529_237616_3802.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보유한 빚이 연간 소득의 5배가 넘는 과다대출자의 비율이 1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 기준으로 LTI(소득대비 가계대출비율)이 500% 이상인 차주는 10.2%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은 가계대출 데이터베이스에 담긴 100만여명 가운데 LTI가 500% 이상인 차주 비율은 1분기 9.7%에서 3분기 0.5%포인트 상승했다.

2012년 6.6%, 2013년 6.2%, 2014년 6.8%로 6%대에 머물다가 2015년 8.0%, 지난해 9.5%로 급증했다.

5년 넘게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대출 원금을 겨우 갚을 수 있는 셈이다.

2014년 8월 정부가 DTI(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등 대출규제를 완화한 이래 소득에 비해 과도하게 빚을 낸 차주가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3분기 LTI 평균은 210.7%였다. 평균적으로 2년치 소득보다 조금 많은 규모의 대출을 갖고 있는 셈이다.

LTI 100% 미만은 2012년 59.6%에 달했지만 올해 3분기에는 51.7%로 떨어졌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