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리컵 판매 첫 허가…‘페미사이클’은 어떤 제품?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생리컵.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생리대 유해성 논란 속에서 대안으로 떠오른 ‘생리컵’의 정식 판매가 드디어 허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 Femcap사가 제조하는 생리컵 ‘페미사이클(Femmycycle)’을 허가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제품은 현재 미국, 캐나다, 유럽 등 10여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현재 해당 제품 외에도 국내제조 1품목과 수입 2품목에 대한 허가∙심사가 진행 중이다.

식약처는 생리컵 허가∙심사과정에서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토, 중앙약사심의위원회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를 결정했다.

안전성의 경우 세포독성∙피부자극∙중금속 등 용출여부와 내구성, 순도 등을 평가했다.

페미사이클은 사용 후 독성쇼크증후군(TSS)이 발생한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0종은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낮은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유효성의 경우 3번의 생리주기 동안 해당 제품을 사용한 후 생리혈이 새는 것 방지, 활동성, 냄새 방지, 편안함, 편리함 등을 평가했다.

식약처는 소비자가 생리컵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올바른 사용방법과 주의사항에 대한 정보를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생리컵 허가로 소비자가 자신의 생활패턴에 맞추어 다양한 생리혈 위생처리 제품을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성능 좋은 제품이 국내 도입되어 여성들이 건강한 삶을 누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