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헬스사이클 표시 칼로리 소모량, 알고보니 페달 밟은 횟수

실제 칼로리 소모량과 차이…일부제품은 차체강도 안전기준 부적합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2017년 12월 05일 화요일

헬스사이클.jpg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헬스사이클(고정식 자전거) 전 제품이 칼로리 소모량 표시가 부정확한 것으로 나타났다. 

헬스사이클은 실내에서 자전거를 타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설계된 고정식 자전거 형태의 운동기구다. 

한국소비자원이 5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8개 업체, 11개 모델을 대상으로 △칼로리 소모량 표시 정확성 △페달·프레임 내구성 △차체강도 △페달의 강도 △소음 등 주요품질과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했다고 밝혔다. 

그 평가결과 조사대상 전 제품이 운동강도, 시간, 속도와 상관없이 총 페달 회전수가 동일할 경우 동일한 칼로리를 소모한 것으로 표시돼 실제 운동자가 소비한 칼로리를 정확하게 표시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중 4개 업체(삼천리자전거, 이화에스엠피, 중산물산, 한성앤키텍)는 기술개발을 통해 칼로리 소모량 표시 정확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을 소비자원에 전했다. 

또 조사대상 전 제품 페달·프레임 내구성 등은 이상이 없었지만, 1개 제품은 차체강도 시험에서 프레임이 파손됐고 표시사항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업체는 해당제품 판매를 즉시 중지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무상 A/S를 실시하기로 했다. 

운동 시 발생하는 소음은 33~35dB로 도서관이나 주간의 조용한 주택의 소음(40dB)보다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스포츠기구에 대한 안전성과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