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기업발전 원동력은 인재”

롯데케미칼 신입사원 공채면접 현장 격려방문…인재경영 중요성 수차례 강조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 잠실 롯데케미칼 본사에서 진행된 신입사원 공채 면접현장을 찾아 지원자들을 격려했다.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 잠실 롯데케미칼 본사에서 진행된 신입사원 공채 면접현장을 찾아 지원자들을 격려했다.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신입사원 공채면접 현장에서 인재경영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롯데그룹은 신 회장이 13일 잠실 롯데케미칼 본사에서 진행된 신입사원 공채 면접현장을 찾아 지원자들을 격려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격려방문은 지주사 출범 이후 그룹 예비 신입사원들과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였다. 

이 자리에서 신 회장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청년취업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인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신 회장은 인재운영 책임자들에게 “롯데그룹 발전의 원동력은 결국 인재”라며 “어려운 경영환경일지라도 청년채용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다양한 사고를 보탤 수 있는 인재가 필요하다”며 “학력∙전공∙성별에 관계없이 인품과 열정, 그리고 역량을 갖춘 우수한 인재를 모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간 신 회장은 이날 방문뿐만 아니라 다른 자리에서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수인재 채용에 큰 관심을 보이며, 인재경영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 

지난 3월 롯데 HR포럼에서는 “변화하는 산업환경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최첨단 기술개발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사람가치를 중시한 인재육성이 더욱 중요하다”며 인재경영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다. 

또 지난 5월 롯데 노사문화 선포 2주년 기념식에서도 “고용이 최고의 복지”라며 “성장에 따라 고용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이 같은 신 회장의 의중을 반영해 롯데그룹은 대내외적인 경영상 어려움 속에서도 그룹 공채, 인턴, 계열사 채용, 경력사원 채용 등을 통해 올 한해만 1만3300명을 채용하는 등 2021년까지 7만명을 더 뽑을 계획이다. 

현재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과 동계 인턴채용 및 스펙태클 채용을 통해 45개 계열사에서 1300여명을 채용하는 채용과정도 진행 중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