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C 보도국 취재기자 80명, 뉴스 제작거부 돌입

경제선 기자 jesun@cstimes.com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 연합뉴스 제공
▲ 연합뉴스 제공
[컨슈머타임스 경제선 기자] MBC 보도국 취재기자 80명이 뉴스 제작거부에 돌입했다.

MBC 보도국 취재기자 80명은 이날 오전 서울 상암동 사옥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최근 전국언론노조 MBC본부가 주장한 ‘기자 블랙리스트’의 내용을 설명하며 저널리즘의 본령을 되찾기 위해 제작거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들은 “방송 저널리즘의 대명사였던 ‘뉴스데스크’는 시청률이 2%대로 주저앉는 등 시청자의 호된 외면을 받았다”며 “공영방송 MBC 저널리즘의 복원을 위해 김장겸 사장과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그리고 보도국 보직 부장들의 즉각 사퇴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제작거부를 선언한 80명은 MBC 전체 취재기자의 30%비중을 차지한다. 

취재기자들의 제작거부 여파로 이날 4시 뉴스인 ‘MBC 뉴스M’이 결방됐다.

노조는 이날 ‘뉴스24’도 결방하고 오후 5시 ‘이브닝뉴스’는 30분 축소 방송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시사제작국 소속 기자와 PD △콘텐츠제작국 소속 PD △영상기자 등 100여명도 제작거부에 돌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