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손하 아들 학교폭력 충격사건 전말은? “일부 사실아냐, 피해학생 쾌유 최선”(전문)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2017년 06월 17일 토요일

PYH2017053022870001300_P2.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윤손하가 논란을 일으킨 아들 학교폭력 관련 보도에 대해 사과했다.

배우 윤손하 소속사 씨엘컴퍼니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SBS ‘8뉴스’에서 보도된 윤손하 아들 학교폭력에 관련한 내용에 대해 해명하고, 피해자 측에 대한 사과가 담긴 윤손하 입장을 전달했다.

윤손하 소속사 측은 “SBS 보도로 알려진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놓고 무차별적 집단 폭력을 벌였다는 사실은 상당 부분 다르다”며 “방에서 이불 등으로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이었고 아이들이 여러 겹의 이불로 누르고있던 상황은 몇 초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방망이는 흔히 아이들이 갖고 놀던 스티로폼으로 감싸진 플라스틱 방망이라며 “치명적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무기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바나나 우유 모양 바디워시를 아이들이 억지로 먹였다는 부분 역시 여러 차례 조사에 의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고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피해 아이가 바나나 우유 모양을 한 물건을 두고 아이들과 같이 확인하는 과정에서 살짝 맛을 보다 뱉은 일이 전부였다고 반박했다.

소속사 측은 SBS 보도에 대해 “구체적 사실을 양측 대조 검토 없이 피해 아이 부모 말만 듣고 보도했으며 피해 아이의 부모와 상담하던 담당교사 녹취가 악의적으로 편집돼 방송으로 나갔다”고 유감을 표했다.

또 윤손하 소속사 측은 윤손하가 사건 발생 후 아이의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뒤 학교 측에 피해자 측 연락처를 물어 피해자 측에 연락했다고 전했다. 윤손하 아들이 선생님의 조치로 모든 학생들이 있는 곳에서 피해 학생에게 사과했고 이후에도 잘 지냈지만 피해아이 부모님 상황은 해결되지 않았다는 것.

소속사 측은 피해 학생 부모님과 연락이 닿지 않아 문자로 사죄의 말과 아이의 건강상태를 물었으나 묵묵부답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피해 학생의 집에 가 아이와 함께 눈물로 사죄했음에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후 학교에서의 10여차례 진술 조사와 학교폭력위원회에 성실히 임했고, 해당 문제는 고의적이거나 계획적 폭력이 아니며 해당 조치 없음의 결정과 화해 양보에 관한 권고사항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피해 학생 부모가 요구한 치료비 부분은 사실관계를 불문하고 처음부터 당연히 책임지겠다고 했으나, 공개적으로 피해 학생에게 바디워시를 강제로 먹인 것을 인정하는 진술을 포함한 공개사과는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수차례 사과는 이어왔지만, 아이의 엄마로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아이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하는 것이 올바른 일은 아니라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윤손하는 소속사를 통해 밝힌 공식입장에서 “내 아이가 소중한 것처럼 남의 아이 또한 소중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사실이 어찌됐건 이번 일이 단순히 아이들 장난이었다는 가벼운 생각과 행동으로 임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누구보다 해당 아이의 건강 상태와 부모의 마음을 걱정하며 적극적으로 대처하며 애써왔다”고 강조했다.

또 유명인이라는 특수한 직업이 이번 사건에 영향을 미치도록 행동하거나 의도한 적은 추호도 없으며, 오히려 그런 것이 자신과 아이에게 더 큰 상처로 남겨지게 된 상황이라면서도 “어른들의 상황은 지금 아무 의미가 없다. 피해 학생과 가해자라는 의심을 받게 된 학생들 모두 이제 10살 남짓된 어리고, 모두에게 소중한 아이들”이라며 “이 아이들의 상처를 하루빨리 치유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는 부모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윤손하는 “다시 한 번 심려끼쳐 드린 점 너무나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공인으로서, 아이의 엄마로서 더욱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고개 숙였다.

(다음은 윤손하 소속사 및 윤손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윤손하 소속사 씨엘엔컴퍼니입니다.

우선 최근 불거진 SBS 8뉴스에 보도된 초등학생 폭력 기사관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의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많은 분들의 우려를 낳고 있는 이 보도와 상황을 도저히 묵묵히 지켜볼 수 없어 실제일어난 문제의 사실관계와 진행상황, 그리고 윤손하의 공식적인 입장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 번째로 SBS보도로 알려진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놓고 무차별적인 집단 폭력을 벌였다는 사실은 상당 부분 다름이 있었습니다. 방에서 이불 등으로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이었고 아이들이 여러 겹의 이불로 누르고있던 상황은 몇 초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었습니다. 특히나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그 방망이는 흔히 아이들이 갖고 놀던 스티로폼으로 감싸진 플라스틱 방망이로서 치명적인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무기가 아니었습니다. 또한 바나나 우유 모양 바디워시를 아이들이 억지로 먹였다는 부분도 여러 차례 조사에 의해 사실이 아님이 판명 되었습니다. 단순히 피해 아이가 바나나 우유 모양을 한 물건을 아이들과 같이 확인하는 상황에서 살짝 맛을 보다가 뱉은 일이 전부였던 것입니다.

SBS의 뉴스에서 이런 구체적인 사실들을 양측의 대조 검토 없이 피해 아이 부모의 말만 듣고 보도하였다는 사실과 피해 아이의 부모와 상담을 하던 담당교사 녹취가 악의적으로 편집되어 방송으로 나갔다는 점은 참으로 유감스럽습니다.

두 번째는 문제 발생 이후의 윤손하가 취한 대처에 대한 상황입니다.수련회 며칠 후 피해 아이 부모님이 학교에 문제제기를 하였고 윤손하는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연락을 받았습니다. 무엇보다 해당 아이의 상태가 걱정되어 학교 측에 연락처를 물었고 학교 측으로부터 진위여부를 파악 후 원만히 해결 할테니 조금 기다려달라는 얘길 듣고 기다렸습니다. 담임 선생님의 조치로 모든 학생들이 있는 곳에서 함께 있었던 아이들과 사과를 했고 그 이후 피해 아이를 포함한 아이들이 함께 잘 지냈다고 합니다.

하지만 피해 아이 부모님 상황은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더 이상 지체할수 없었던 윤손하는 수 차례 연락을 했으나 받질 않았고 문자로 계속해서 사죄의 말과 아이의 건강상태 등을 물었습니다만 그 또한 묵묵부답이었습니다. 계속해서 연락을 받지 않아 아이를 데리고 집으로도 찾아갔습니다. 해당아이의 부모를 만나 억울한 부분이 많이 있었지만 일이 더 이상 악화되는 상황을 막고자 이유 불문하고 아이와함께 눈물로 사죄하였고 피해 아이에게 필요한 조치 또한 약속했습니다만 쉽게 받아들여주시질 않았습니다. 학교에서의 10여차례 있었던 진술조사와 조사위원과 변호사가 동석한 학교폭력위원회까지 성실히 임하였고 그 결과 이 문제는 고의적이거나계획적으로 이뤄진 폭력상황이 아니며 해당 조치 없음의 결정과 화해와 양보에 관한 권고사항을 받았습니다.

해당학생 부모의 요구는 크게 두 가지였습니다. 첫 번째는 치료비에 관한 부분이었고 그 부분은 사실관계를 불문하고 처음부터 당연히 책임을 지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두 번째는 아이들이 바디워시를 강제로 먹인 것을 인정하는 진술을 포함한 사과를 공개적으로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수많은 조사와 확인에도 그 부분은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수 차례 사과는 이어왔지만 아이의 엄마로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아이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하는 것이 올바른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윤손하의 공식입장입니다.

저는 공인이기 이전에 한 아이의 엄마로서 그리고 인간으로서 제 아이가 소중한 것처럼 남의 아이 또한 소중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사실이 어찌되었건 이번 일이 단순히 아이들의 장난이었다는 가벼운 생각과 행동으로 임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습니다. 누구보다 해당 아이의 건강 상태와 부모의 마음을 걱정하며 적극적으로 대처하며 애써왔습니다.

유명인이라는 저의 특수한 직업이 이 문제에 영향을 미치도록 행동하거나 의도한적은 추호도 없습니다. 오히려 저의 그러한 직업이 저와 저의 아이에겐 너무나 크나큰 상처로 남겨지게 된 상황입니다. 하지만 그런 어른들의 상황은 지금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피해 학생과 가해자라는 의심을 받게 된 학생들 모두 이제 10살 남짓 된 아직 너무나 어리고 모두에게 소중한 아이들입니다. 이 아이들의 상처를 하루빨리 치유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는 부모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심려끼쳐 드린점 너무나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공인으로서 아이의 엄마로서 더욱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니아이니 2017-06-21 16:41:34    
끝까지 추적해서 사실을 밝혀라
연예인이고 재벌총수고
잘못했으면 벌을 받아야한다
그게 민주국가다
175.***.***.33
profile photo
jswxy 2017-06-19 19:51:36    
아이들 장난친것을 가지고 상대방 아이엄마가 너무 심하게 대하는것 같네요~
여러 차례 사과 했고 찾아가서 까지 사과했는데 오히려 공인 이라는 이유로 심하게 대하는것 같네요~일반인 이라면 저정도로 심하게 하진 않았을 텐데 윤손하씨가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겠네요~저도 초등학교때 놀다 장난한것 가지고 상대방 엄마가 저런식으로 몰아가서 굉장히 난처한입장이 되서 잘압니다.나는 우리애가 학교에서 아이들과 놀다 다쳐서 몸과 얼굴에상처가 났을때도 상대방에게 몰아세우지 않았어요~고의성이 없었으니카요~
부모들이 너그러운 맘을 가지셨으면 좋겠네요~^^
115.***.***.133
profile photo
니아이니 2017-06-21 16:39:21    
당신 아이가 똑같이 당했어도 그런소리 할수있을까?
175.***.***.3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