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 서민 아파트 가격, DTI 완화 후 처음 떨어져

김수정 기자 crystal@cstimes.com 2017년 01월 09일 월요일

서울 서민 아파트 가격, DTI 완화 후 처음 떨어져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가 완화된 이후 2년 반 만에 처음으로 서울지역 서민형 아파트의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9일 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를 가격 순서대로 5분위로 나눴을 때 2분위(하위 20~40%) 아파트 가격은 지난해 12월 3억9317만원이었다. 전월인 11월(3억9604만원) 대비 287만원 낮은 가격이다.

서울 2분위 아파트의 매매가가 하락한 건 부동산 규제가 완화된 2014년 8월 이후 처음이다.

2분위 아파트 가격은 2014년 8월 3억2611만원에서 작년 11월 3억9604만원으로 6993만원 상승했다. 매월 약 250만원씩 오른 셈이다.

서울 3분위(하위 40~60%) 아파트 매매가도 작년 11월 5억694만원을 기록하더니 다음 달인 12월 5억666만원으로 29만원 낮아졌다.

서울지역 3분위 아파트 매매가는 정부의 LTV∙DTI 규제 완화 후 2번째 하락이다. 이보다 앞선 지난해 4월 1차례 하락세를 보였었다.

3분위 아파트 가격은 2014년 8월 4억2232만원에서 2016년 11월 5억694만원으로 약 2년 반 동안 8462만원 올랐다.

이런 가운데 전체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상승폭은 둔화하고 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해 12월 전월 대비 160만원 올랐다. 9~11월엔 매달 707만원씩 상승했던 점에 비하면 상승폭이 4분의 1토막이 난 셈이다.

이처럼 서민 아파트 가격이 규제완화에도 불구하고 하락세로 돌아선 건 거래량이 줄어든 데다 정부의 가계부채 후속대책, 금리 인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작년 12월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는 9465건으로 같은 해 4월(8460건) 이후 최저치를 찍었다.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 등 6대 은행의 12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액(1807억원)은 작년 월평균 증가액(2조6475억원)에 비해 급격히 쪼그라들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