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0대그룹 CEO 재임기간 평균 2.5년…20%는 1년 못채워

김수정 기자 crystal@cstimes.com 2016년 11월 09일 수요일

30대그룹 CEO 재임기간 평균 2.5년…20%는 1년 못채워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급 전문경영인의 평균 재임기간이 2.5년으로 집계됐다. 재임기간이 1년도 안 되는 CEO도 18%에 달했다.

9일 기업경영성과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2000년 이후 16년간 30대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급 임원 2504명의 임기를 조사한 결과 평균 재임기간은 2.50년으로 조사됐다.

2000년 이전 선임됐다가 이후 퇴임한 대표이사와 오너일가 구성원은 제외하고 얻은 결과다.

2000년 이후 계열 편입된 회사의 경우 계열편입일 이후 선임된 대표이사로 조사대상을 한정했다. 다른 계열사로 전보되는 경우 퇴임으로 간주했다.

30대 그룹 중 대표이사 재임기간이 가장 긴 곳은 영풍그룹(평균 3.81년)이었다.

하림(3.71년), 현대백화점(3.32년), 신세계(3.28년), LS(3.14년), OCI(3.11년), KCC(3.06년) 등도 대표이사 재직기간이 3년 이상으로 비교적 길었다.

반면 대표이사 평균 재임기간이 가장 짧은 그룹은 부영(1.23년)이었다. 이어 대우건설(1.76년), KT(1.90년) 등도 대표이사 재임기간이 2년에 못 미쳤다.

5대 그룹을 살펴보면 삼성그룹 2.76년, 현대차그룹 2.09년, SK그룹 2.46년, LG그룹 2.79년, 롯데그룹 2.81년 등이다.

기업별로는 영풍그룹 계열 영풍개발 대표이사 임기가 13.77년으로 가장 길었다.

현대백화점그룹 현대HCN서초방송(12.52년)이 2위, 현대중공업그룹 소속 현대선물(11.83년)이 3위를 기록했다. GS그룹 계열사 GS네오텍과 ㈜GS 역시 CEO 임기가 각각 10.99년과 10.74년으로 길었다.

반면 대표이사 재임기간이 1년을 채우지 못한 회사도 52개사나 됐다.

SK그룹 소속 SK인천석유화학(0.25년)이 재임기간이 가장 짧았다. 롯데그룹 롯데자산개발(0.28년), SK그룹 SK어드밴스드(0.30년), 한화그룹 경기용인테크노밸리(0.35년), GS그룹 GSEM(0.37년), CJ그룹 프레시원중부(0.39년) 등도 임기가 짧았다.

재임기간이 가장 길었던 대표이사는 현대중공업 계열 현대기업금융 김재근 전 사장이다. 그는 2000년 3월부터 2015년 5월까지 15.2년 동안 같은 회사에서 CEO로 근무했다.

재임기간이 1년을 채우지 못한 CEO는 442명으로 조사대상의 17.7%를 차지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