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강남 재건축 ‘방배아트자이’ 1순위마감…경쟁률 ‘9.8대 1’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올해 첫 강남 재건축 분양 단지인 ‘방배아트자이’ 청약이 1순위에서 마감됐다.

10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전일 진행된 방배아트자이 1순위 청약접수 결과 모든 주택형이 1순위에서 마감됐다. 경쟁률은 평균 9.8대 1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59㎡A타입은 4가구 모집에 129명이 청약하며 32.25대 1로 최고 경쟁률을 달성했다.

방배아트자이는 올해 1월1일 이전 입주자모집공고를 낸 덕분에 잔금대출 규제를 피했다. 회사 자체 보증으로 중도금 대출을 시행해 수요자의 자금 부담을 줄였다.

방배아트자이는 GS건설이 서초구 방배3구역을 재건축하는 단지로 지하 4층~지상 15층, 5개동, 353가구(전용면적 59∼128㎡) 규모로 조성된다. 이 중 85가구(특별공급 제외)가 일반에 분양된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17일이며 정당계약 기간은 23∼25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