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오롱, 3분기 영업익 162억원…전년비 44.5%↓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1월 14일 오후 5시 34분

▲ 코오롱 원앤온리 타워 전경
▲ 코오롱 원앤온리 타워 전경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코오롱이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4.5% 감소한 162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9974억원, 당기순이익은 20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0.2%, 94.9% 줄었다. 

코오롱 관계자는 “매출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 건설부문의 주택PJT 착공 지연과 상사부문의 수익성 위주 사업구조 재편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며 “영업이익은 코오롱글로벌의 상사사업부문 흑자 전환 등에도 불구하고 자회사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원료가 상승 및 스프레드 축소 그리고 비수기 영향으로 인한 순이익 감소로 지분법 이익이 줄어들며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고 설명했다. 

코오롱은 4분기 지분법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패션부문이 본격적인 성수기에 접어들고 제조부문의 지속적인 판가 인상 및 판매 확대와 타이어코드, 에폭시수지 등 신증설들의 반영으로 이익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종속회사 코오롱글로벌 건설부문의 주택 공급으로 인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증가도 실적에 반영될 것으로 예상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