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시안경' 논란… "소름끼친다" vs "어디서 살 수 있나"
상태바
투시안경' 논란… "소름끼친다" vs "어디서 살 수 있나"
  • 운영자
  • 기사출고 2009년 05월 16일 23시 06분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안경을 쓰면 주변 사람의 옷이 거의 투명하게 보인다. 특히 옷을 얇게 입은 사람은 나체처럼 보이니 정말 놀랍다"

 

중국에서 속이 다 보이는 '투시 안경'이 인터넷 사이트 등을 통해 암암리에 판매 되면서 파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투시안경 판매에 대한 소식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소름 끼치는 제품이다" "국내에 유입될까 겁난다"는 등의 우려를 나타내고 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서둘러 국내에 도입되어야 한다"  "어디서 살 수 있나? 갖고 싶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어 대조적이다.

 

16일 중국 신상바오(新商報)는 이런 투시 안경은 눈 앞의 것들을 적나라하게 보이게 한다며 우리가 길을 걸을 때 다른 사람들이 이런 안경을 쓰고 투시를 한다면 우리의 프라이버시는 완전히 사라지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관영 신화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선글라스와 일반 안경 등 두 종류의 '투시 안경'이 중국의 인터넷 쇼핑몰에서 유통되고 있다. 최근에는 길거리에서도 버젓이 판매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투시안경은 자외선 여과망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순면 재질은 쉽게 투시하지 못하는 반면 나일론, 비단 재질은 80%가량 투시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여름철 수영복은 대부분 나일론 합성섬유로 만들기 때문에 투시안경에 대한 주의와 감시가 필요한 상황이다. 가격은 20~30만 원 정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투시 안경이 중국 본토의 인터넷 사이트에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어 더욱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이다.

 

이를 판매하는 쇼핑몰들은 "외관은 일반 안경과 큰 차이가 없으면서도 효과가 매우 좋다"며 "특히 여름에 유용하다"고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에 따르면 투시안경과 함께 구입하는 푸른색과 붉은 색 병의 액체에 안경을 각각 담갔다가 착용하면 투시 효과를 볼 수 있다.

 

국내 네티즌들은 이 투시안경에 대해 "실제로 투시가 가능한 것인지 의심스럽다"면서도 "사생활을 심각하게 침해할 수 있으므로 국내 유입을 절대 금지해야 한다"는 반응이다. 반면 일부는 "국내에서도 구입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 가격대는 어느 정도인가"라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중국의 법률 전문가들은 이런 투시 안경을 판매·구입하는 행위는 모두 심각한 위법 행위라고 경고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제의 투시안경을 제조해 판매한 당사자가 누구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ㄴㄴㄴ 2009-05-20 00:37:48
구라로 밝혀짐

탁탁탁 2009-05-17 16:32:03
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탁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