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말 “어어어”로 의사 전달…마음만은 ‘턱별시’다

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말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경상도 사람만 아는 말’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말 게시글에는 대구에서 온 후임이 식사를 했냐고 물어보자 고참은 ‘어→어↗어↘’라고 답했다. 이 대화는 두 사람 이외에 다른 사람은 이해할 수 없는 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대화다. 어→어↗어↘는 경상도 방언으로 ‘아니다’는 뜻으로 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말이다.

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말을 접한 네티즌들은 “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말 뜻 봐도 모르겠다” “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말, 이해 못하겠다” “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말 이해할 수 있는 사람 있나?” “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말 봐도 모르겠네” “정말 경상도 사람만 알 수 있는 말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