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은행장 민병덕)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피싱사이트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보안 서비스 부분을 강화 했다고 20일 밝혔다.

국민은행에 따르면 신종 피싱 수법으로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을 통해 ‘개인정보유출로 보안승급 후 이용해 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보내 은행 홈페이지와 유사한 홈페이지로 접속을 유도하는 수법이 늘고 있다. 이로인해 개인의 보안 카드암호, 비밀번호 등의 정보 유출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따라 국민은행은 국제 인증서(EV-SSL)를 국내 금융권 최초로 전체 인터넷 서비스와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웹 서비스에도 적용했다. 국제 인증서는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사업자와 서버의 안전성을 엄격하게 검증한 뒤 발급해 준다.  

이를 통해 윈도우 인터넷 익스플로우 7.0 이상의 버전을 사용해 국민은행 홈페이지에 접속한 고객의 주소창은 녹색으로 표시된다. 안드로이드폰을 통해 접속한 고객은 주소창에 자물쇠 모양의 그림이 나타난다. 아이폰을 통해 접속한 고객은 주소창 위에 녹색 자물쇠 그림을 확인할수 있다.

또 홈페이지 로그인 시 피싱사이트와 구분할 수 있도록 고객이 직접 선택한 이미지와 문자가 나타나는 ‘피싱방지 개인화 이미지’를 등록할 수 있다.
 
자금 이체 시 사전에 등록된 전화를 통해 이체승인을 결정하는 ‘인터넷뱅킹 전화 승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더불어 사전에 등록된 PC에서만 이체가 가능한 ‘이용 PC지정 서비스’ 등 한층 강화된 다양한 보안서비스들도 제공 중이다. 

국민은행은 추가적으로 공인인증서 발급·재발급 절차를 강화할 예정이다. 빠르면 다음달 보안카드 이용고객은 이용 PC지정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ARS 인증 또는 휴대전화 본인인증을 의무화하는 등 피싱에 적극적인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국민은행의 관계자는 “국민은행은 보안승급 관련 SMS를 발송하지 않는다”며 “어떠 한 경우에도 보안카드암호 전체를 입력할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컨슈머타임스 민경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