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총량 6%대 초과해도 용인"…전세・집단대출 중단 없다
상태바
고승범, "총량 6%대 초과해도 용인"…전세・집단대출 중단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중구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찾아 소상공인·청년 등 서민금융 이용자와 14일 간담회를 가졌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전세 대출 중단을 막고 실수요자를 보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컨슈머타임스 박현정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전세나 집단 대출이 중단되는 사례가 없도록 실수요자를 보호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투자자 교육플랫폼 '알투플러스' 오픈 기념회 축사를 마친 후 기자들을 만나 "집단 대출의 경우 연말까지 중단되거나 그러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실수요자가 이용하는 전세대출이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올해 4분기 중 전세 대출 총량 관리를 유연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를 위해 "전세 대출 증가로 인해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이 관리 목표(6%)를 초과하더라도 용인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집단대출의 경우 연말까지 잔금 대출이 공급되는 데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일부 사업장의 애로 발생을 막기 위해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방침이다.

고 위원장은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을 6%대로 지속 관리해왔는데 그것이 가능하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가계대출 관리를 위해 이날 오후 은행권 실무자들과 금융위원회에서 회의할 예정이다. 가계부채 보완 대책은 이르면 다음주, 늦어도 그 다음주까지는 발표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