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학가협, 학교폭력 예방 뮤지컬 통해 학교폭력 감수성 높여
상태바
GS칼텍스-학가협, 학교폭력 예방 뮤지컬 통해 학교폭력 감수성 높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의식 교육의 한계 탈피, 뮤지컬 통한 감성적인 접근으로 학교폭력에 대한 공감능력 키워
뮤지컬 '별이 쏟아진다' 사진
뮤지컬 '별이 쏟아진다' 사진

[컨슈머타임스 김충식 기자] GS칼텍스(대표 허세홍 사장)는 사단법인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이하 학가협)가 기획하고 GS칼텍스와 교육부가 후원하여 제작한 학교폭력 예방 뮤지컬 '별이 쏟아진다' 공연 영상이 학교 현장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뮤지컬 '별이 쏟아진다'는 학교 폭력으로 상처받은 학생이 상처를 극복하고 세상을 향해 다시 힘차게 나아간다는 내용을 담은 힐링 뮤지컬로, GS칼텍스 대표 사회공헌 사업인 '마음톡톡'의 치유 사례를 소재로 제작됐다.

뮤지컬 영상은 지난 4월에 온라인으로 공개됐으며, 관람을 희망하는 학교에는 영상을 무상으로 제공하여 학교에서 학교폭력 예방 교육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영상 공개 이후 전국 860여개 학교서 학생 약 25만 명이 관람을 신청했으며, 지난 7월에는 베트남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KIS) 학생 180명도 뮤지컬을 관람하는 등 국내외에서 뜨거운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와 같은 높은 관심은 그 동안 강의식으로 진행되어 왔던 학교폭력 예방교육의 한계에서 벗어나, 뮤지컬을 통한 감성적인 접근으로 학생들의 정서적 감수성을 높이고 학교폭력에 대한 공감 능력을 키워준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뮤지컬 관람 후 실시된 설문에 따르면, 학교폭력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학생들이 이해하기 쉽게 풀어냈다는 점에서 교육 자료로서의 활용 가치가 높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명 우한폐렴)로 대면교육이 어려운 시기에 효과적인 교육적 가치가 있었다는 등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졌다.

뮤지컬을 관람한 한 중학생은 "학교폭력이 우리 주변에서 흔히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에 공감도 되고 마음이 아팠다"고 말하며, "상처 받고 세상과 소외된 친구들을 이해하고 배려하며 치유해주는 존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고 전했다.

GS칼텍스 관계자는 "학교폭력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해 긍정적인 학교 문화를 형성함으로써 청소년들이 밝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하여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지원을 지속하겠다" 고 전했다.

GS칼텍스와 학가협은 오는 2학기에도 뮤지컬 '별이 쏟아진다' 영상이 학교폭력 예방 교육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신청 학교에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며, 관련 사항은 학가협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또한, 올해 뮤지컬 영상을 시청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감상 후기를 공모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GS칼텍스는 '마음톡톡'의 일환으로 학교폭력 피해 학생들의 심리정서 치유 및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학가협과 함께 서울 사무국에서 미술 개인치료를 제공하고 대전 해맑음센터에서 집단 예술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학가협은 폭력 없는 사회를 만들고자 지난 2000년에 설립된 비영리 민간 단체로, 학교폭력이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학교, 가정, 학생 모두의 사회적 문제임을 강조하며 피해 학생과 가족에 대한 지속적인 상담과 치유 지원의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오고 있다.

이 밖에도 GS칼텍스는 굿네이버스 좋은마음센터와 연계하여 취약계층 아동들의 심리치유를 지원하고 중학생들의 건강한 교유관계 형성을 지원하는 교실힐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지난 2013년 마음톡톡을 시작한 이후 2만 명이 넘는 아동·청소년들의 심리정서 문제 해소 및 사회성 향상을 지원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