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세코, 동남아 찍고 남미 시장 출사표… 'K-창문형 에어컨' 급부상
상태바
파세코, 동남아 찍고 남미 시장 출사표… 'K-창문형 에어컨' 급부상
  • 김동역 기자 top@cstimes.com
  • 기사출고 2021년 08월 06일 11시 15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 태극마크 달고 남미 시장 공략

[컨슈머타임스 김동역 기자] 창문형 에어컨 전문기업 파세코(대표이사 유일한)가 베트남과 싱가폴 등 동남아 시장 진출에 이어 칠레까지 창문형 에어컨 수출 계약을 성사시키며 남미 시장 개척에 나섰다. 국가에서 인정하는 '브랜드K' 태극마크를 단 'K-창문형 에어컨'이 글로벌 에어컨 시장의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이번 수출 계약은 파세코가 국가대표 공동상표인 브랜드K를 획득한 후 진행된 것으로, 국내 업체의 진출이 어렵기로 정평이 난 남미 시장에 파세코가 태극마크를 달고 당당하게 입성하게 돼 더욱 의미가 깊다.

파세코의 창문형 에어컨은 오는 9월 1,000여대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칠레에 입성하게 된다. 파세코가 수주한 초도 물량만으로도 칠레에 수출되는 전체 한국 브랜드 에어컨 물량의 약 20%를 차지한다. 우리 나라와 반대로 12월부터 여름이 시작되는 만큼, 파세코의 창문형 에어컨 수출 물량 확대 및 생산에도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이 진입 장벽이 높은 남미 시장 개척에 뛰어들 수 있었던 이유는 우수한 제품력에 있다. 현지 최고 수준의 전기안전 및 에너지 효율 A등급을 획득하는 것은 물론, 실외기 일체형 제품임에도 소음이 적고, 뛰어난 냉방 효과까지 겸비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제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것도 자가설치 제품인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파세코 관계자는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은 기존 칠레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벽걸이 에어컨에 비해서는 3배, 중국산 창문형 에어컨에 비해서는 2배 가까이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성능과 품질, 디자인으로 호평 받으며 일반 초도 물량보다 많은 물량으로 수출 계약이 성사됐다"며 "세계적인 열돔현상으로 역대급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만큼, 유럽 및 북미 등의 시장 개척에도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파세코는 이미 지난 3월, 베트남과 싱가폴에서 수출 계약을 성사시키고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이후 해외 수출 전담 팀을 신설해 전 세계를 대상으로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 홍보에 집중한 것이 실질적인 결과로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국내에서도 독보적인 입지를 자랑하고 있다. 올해만 창문형 에어컨 판매 개시 98일만에 10만대 이상 판매하며, 누적 판매량은 3년만에 25만대를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