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M 시장 축소 가속화…상반기 매출 10%↓
상태바
SMM 시장 축소 가속화…상반기 매출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오프라인 유통 시장에서 기업형 슈퍼마켓(SSM)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이 전반적으로 증가한 반면 SSM은 10%나 줄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을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이마트에브리데이와 롯데슈퍼, GS더프레시, 홈플러스익스프레스 등 SSM 4사 매출이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4.0%에서 올 상반기 3.2%로 감소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만 놓고 보면 SSM 비중은 6.1% 수준으로 지난해 상반기(7.4%)보다 1.3%포인트 줄어들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비중은 각각 32.5%, 31.1%, 30.1%였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모두 고르게 매출이 늘면서 상반기 오프라인 유통업체 총 매출은 8.6% 증가했지만 SSM은 오히려 10.0% 감소했다. SSM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1월 -3.3%, 2월 -19.2%, 3월 -18.6%, 4월 -11.7%, 5월 -2.2%, 6월 -2.4% 등 상반기 내내 감소세가 이어졌다.

구매 건수도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올해 구매 건수 감소율은 4월까지 계속 두 자릿수(전년 대비)였고 5월 이후에는 5%대 감소율을 나타내고 있다. 다만 1인당 구매 단가는 6월 기준 지난해 1만5165원에서 올해 1만5674원으로 증가했다.

점포당 매출액은 같은 기간 3억4100만원에서 3억5400만원으로 늘었다. 그러나 이는 점포 수 감소에 따른 영향이다. SSM 점포는 6월 기준 1107개로 1년 전보다 75곳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