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아이스크림도…글로벌 식품업체들 잇따라 가격 인상
상태바
생수·아이스크림도…글로벌 식품업체들 잇따라 가격 인상
  • 인터넷팀 admin@cstimes.com
  • 기사출고 2021년 07월 30일 16시 16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스의 다국적 식품회사 네슬레 로고

세계적인 식품·음료 업체들이 원자재 등 비용 상승을 이유로 아이스크림이나 생수 등의 제품 가격을 잇따라 올리거나 인상을 예고하고 있다고 미국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스위스의 다국적 식품회사인 네슬레는 올해 상반기에만 북미와 중남미를 중심으로 글로벌 제품가격을 평균 1.3% 이미 인상했다. 특히 아이스크림 등 우유를 기반으로 한 제품 가격은 평균 3.5% 올렸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가 백신 보급과 함께 완화되면서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 인건비 등이 오르자 비용 부담을 소비자에게 전가한 데 따른 것이다.

네슬레는 올해 제품 생산에 들어가는 비용이 약 4%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액티비아 요거트와 생수 브랜드 에비앙 등을 생산하는 프랑스의 식품기업 다논(Danone)도 중남미와 러시아, 터키 등에서 제품가를 이미 올렸으며 수익성 확보를 위해 모든 제품군에 대해 추가 가격 인상을 계획하고 있다.

버드와이저 등을 생산하는 맥주 제조회사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인베브)도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이 회사의 미셸 듀커리스 최고경영자(CEO)는 지금까지는 버텨왔지만 물가 압박 때문에 제품가격 인상 등을 대응책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세계적인 주류업체인 디아지오도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저널은 많은 분야의 기업들이 물가상승과 싸우고 있으며 이는 제품가 인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