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이 오르는 주유소 휘발윳값…서울 1천700원 시대 '눈앞'
상태바
거침없이 오르는 주유소 휘발윳값…서울 1천700원 시대 '눈앞'
  • 인터넷팀 admin@cstimes.com
  • 기사출고 2021년 07월 10일 09시 52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 ℓ당 13원 올라 서울 평균 1천696.6원

전국 평균은 1천615원…지난주보다 14.1원 올라
국내 휘발윳값 10주 연속 상승

 ℓ당 평균 1천600원을 넘어선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이번 주에도 오르며 10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10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7월 첫째 주(7.5∼8)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는 14.1원 오른 ℓ당 1천615원을 기록했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이번 주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2018년 11월 8일(1천615원) 이후 최고치다.

최근 휘발유 가격의 주간 상승 폭은 11.2원, 13.5원, 14.1원으로 점차 커지는 추세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선행지표인 국제유가 상승세에 따라 당분간 계속 오를 전망이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3.1원 오른 ℓ당 1천696.6원이었고,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15.8원 오른 1천594.2원이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휘발유가 ℓ당 1천622.6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천585.7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7월 첫째 주 전국 경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3.7원 상승한 ℓ당 1천411.8원으로 조사됐다. 2018년 11월 15일(1천413원) 이후 최고치다.

한편 국제유가는 지난주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0.1달러 오른 배럴당 73.6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2.0달러 상승한 배럴당 84.2달러로 집계됐다.

석유공사는 "유럽 경제 전망 상향과 OPEC+ 합의 불발, 미국의 원유 재고 감소, 이란 농축 우라늄 생산 움직임 등 영향으로 국제 유가가 소폭 상승세를 기록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