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금리인상 임박 신호…가상자산·부동산 상당한 영향"
상태바
금융위 "금리인상 임박 신호…가상자산·부동산 상당한 영향"
  • 인터넷팀 admin@cstimes.com
  • 기사출고 2021년 07월 02일 17시 39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위 높은 경고…"어느 때보다 높은 경각심 필요, 버블 끝없는 팽창 불가"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

금융위원회가 2일 금리 인상기가 본격적으로 도래하고 있다며 자산시장 급락 가능성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주문했다.

특히 가상자산, 부동산 시장에서의 상당한 영향이 예상된다며 강도 높은 표현으로 금리 인상 위험성을 경고했다.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 금융리스크 대응반 영상 회의를 주재하면서 "금리 인상이 임박했음을 보여주는 신호가 도처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저금리 상황에 익숙했던 시장 참여자들에게 이제 금리 상승 리스크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는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논의에 대한 언급이 있었으며, 국제통화기금(IMF)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테이퍼링 시점을 내년 상반기로 제시했다. 한국은행도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헸다.

그는 "금리 상승은 그간 풍부한 글로벌 유동성에 기반해 역대 최고점 수준을 기록하는 자산시장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실물경기 회복과 수출 호조에 따른 기업실적 개선 등 견조한 펀더멘털이 뒷받침되고 있는 주식시장과 달리 가상자산·부동산 시장 등은 글로벌 통화 긴축 상황 전개 시 상당한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최근 가상자산 시장이 급락세를 보이고 일부 가상자산이 거래 중단되기도 하는 등 매우 불안정한 모습이라고 부연했다.

도 부위원장은 "주택 등 부동산 시장 역시 '역사적으로 보더라도 전례 없는 비정상적인 상황'이라는 것이 많은 국내외 전문가들의 지배적인 견해"라며 "특히 한국은 소득 대비 주택가격 상승 속도가 주요국의 2~3배 이상"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부동산 시장의 "검은 먹구름이 다가오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 10년 전 기사 이슈로 등장했던 '하우스 푸어', '깡통전세' 등까지 거론하며 경고 수위를 높였다.

그는 "버블이 끝없이 팽창할 수 없음은 당연한 이치"라며 "부동산 등의 투자에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경각심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