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기의 한계, 아파트에서 해결점 찾자
상태바
전기차 충전기의 한계, 아파트에서 해결점 찾자
  • 김필수 대림대학교 교수 autoculture@naver.com
  • 기사출고 2021년 03월 22일 16시 19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위해 바닥 매립식이나 벽에 배선연장을 통해 방수 콘센트 등 설치

 

전기차의 시대가 몰려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현대차 그룹의 전기차 전용플랫폼인 E-GMP를 활용한 가성비 최고의 전기차가 출시되기 시작하여 소비자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문제는 전기차의 활성화와 함께 충전 인프라의 확대다.

정부에서도 올해는 공공용 급속충전기 확대를 통하여 부족한 충전기를 보급하겠다고 선언했으나 부족 현상은 어쩔 수 없는 사안이다.

물론 전기차의 충전은 심야용 완속 충전을 해야 충전 전기비도 가장 저렴하고 잉여전력을 이용함으로 원만한 전력수급 측면에서도 최적이어서 가장 좋은 사례다.

여기에 완속 충전으로 인한 배터리 수명 연장은 더욱 잇점이 있다. 즉 급속 충전은 원래 목적이 장거리를 이어서 갈 수 있는 연계 충전 또는 비상 충전이 목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반인들 입장에서는 일반 주유소와 같이 큰 길거리에서 눈에 띠는 급속 충전기가 있어야 하고 실제로 고속도로 휴게소나 관광지 등에서는 공공용 급속 충전기가 꼭 필요한 장소다.

앞으로 정부가 양적 팽창과 더불어 한국형 질적 관리가 요구되는 이유라 할 수 있다. 그래서 전기차 보급 활성화 더불어 필수적으로 충전 인프라를 얼마나 잘 구비하여 궁합을 맞추는 가가 가장 핵심이다. 정부가 고민해야 하는 이유다.

그렇다면 과연 아파트 충전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

방법은 있다. 좁은 주차장에 강제로 구분하여 충전기를 설치하기 보다는 기존 주차 시설에 어떤 전기차가 주차하여도 충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법이다.

즉 4~5칸의 주차 공간 마다 바닥 매립식이나 벽에 배선연장을 통해 방수 콘센트 등을 다수 설치한다면 전기차를 어떤 곳에 주차하여도 충전할 수 있을 것이다.

전기차 트렁크에 넣어둔 수 m의 충전 케이블을 연결하여 사용하고 케이블 자체에는 기존 이동용 충전기와 같이 휴대형 디지털 계량기가 탑재되고 충전 이후에는 후불식 비용을 부과시키는 방법이다.

선로 공사비는 약 50% 정부가 보존하고 그 비용은 앞서 언급한 문제가 큰 충전기 기본요금 부과 비용 등을 활용하거나 기존 지원하고 있는 충전 인프라 보조금을 일부 나누면 해결될 것이다.

이러한 방법은 기존 이동용 충전기를 여러 개의 콘센트 분산을 통하여 해결하는 방법인 만큼 시범 사업하기에도 좋은 사례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