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의장 "인플레 목표치에 3년 걸릴 수도"…금리 장기 동결 시사
상태바
美 연준의장 "인플레 목표치에 3년 걸릴 수도"…금리 장기 동결 시사
  • 인터넷팀 admin@cstimes.com
  • 기사출고 2021년 02월 25일 08시 55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가상승률 2% 달성에 고군분투…디지털통화 이슈 올해 적극 관여"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4일(현지시간) 물가상승률 목표치에 도달하는 데 3년 이상 걸릴 수 있다면서 금리를 장기간 동결할 것임을 시사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힌 뒤 "분기마다 평가를 업데이트하겠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시간이 흐르면서 물가상승률을 평균 2%까지 끌어올리는 데 성공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우리의 수단을 사용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 완화 압박이 존재하고, 근본적으로 모든 주요 선진 경제 중앙은행들이 (물가상승률) 2%에 도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며 "우리는 할 수 있고, 해낼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파월 의장은 전날 상원 금융위 청문회에서도 미국의 경기회복이 불완전하다면서 고용과 물가 상황을 보면서 당분간 현재의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어 파월 의장은 노동시장 정상화와 관련한 우려를 재차 표명했다.

그는 "우리는 급여를 받는 노동자가 (최대고용 수치보다) 1천만 명이 적다"며 "최대 고용을 위해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이 언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 확산과 함께 낙관론이 커지는 징후가 보이는 와중에 나온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파월 의장은 또 디지털 통화에 대한 질문에 "올해가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올해는 우리가 공들이고 있는 일부 활동을 포함해 매우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앙은행이 디지털 화폐 이슈와 관련해 의회와 접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