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내일 첫 접종 앞두고 전국 각지로 배송
상태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내일 첫 접종 앞두고 전국 각지로 배송
  •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 기사출고 2021년 02월 25일 08시 54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 물류센터에 도착한 백신 수송차량(사진=연합뉴스)
이천 물류센터에 도착한 백신 수송차량(사진=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의 '게임 체인저'로 기대 받는 백신 접종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국내 1호 백신으로 허가 받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지난 24일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북 안동공장에서 경기도 이천 물류센터로 옮겨졌다.

이 백신은 재분류, 포장 작업을 거쳐 25일 오전 5시 30분부터 전국의 보건소와 요양병원 등 약 1900곳에 순차적으로 배송된다.

출하 과정을 마친 백신은 약 78만5000명분(157만 도스)으로 당초 정부가 예상했던 75만명보다 약 3만5000명분 더 늘었다.

백신은 차량과 선박을 이용해 전국 각지로 배송된다.

백신 운송용 냉장 트럭을 이용할 경우 순찰차와 군사 경찰차 또는 특전사 차량이 앞뒤로 붙어 호위에 나선다. 제주도와 울릉도에는 기상 악화 등 사정이 여의치 않으면 항공편이 동원된다.

본격적인 접종은 26일 오전 9시부터 전국적으로 일제히 시작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접종을 희망한 대상자는 요양병원 18만6659명, 노인요양시설·정신요양·재활시설 10만2612명 등 약 28만9000여명이다. 이들은 만 65세 이하 종사자와 입소자로 전체 접종 대상자의 93.6%에 달한다.

평소 의사가 근무하는 요양병원은 병원 내에서 직접 백신을 맞을 수 있다. 의사는 환자가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를 경험한 적이 있는지, 37.5도 이상 열이 나거나 기침 또는 인후통이 없는지 등을 예진 과정에서 꼼꼼하게 확인한 뒤 접종해야 한다.

접종자는 백신을 맞은 후 15∼30분 정도 자리를 뜨지 말고 이상 반응이 나타나는지 살펴야 한다.

반면 평소 상주하는 의사가 없는 노인요양시설, 정신요양 재활시설에서는 보건소 방문팀이나 해당 시설과 계약한 의사가 정해진 일정에 따라 직접 찾아가서 접종한다. 보건소 방문팀은 의사 1명,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등으로 구성된다.

그간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란이 이어졌던 '1호 접종자'는 당초 방침대로 요양병원·시설에서 나올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