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지난해 당기순익 2조6372억원…최대 실적 기록
상태바
하나금융, 지난해 당기순익 2조6372억원…최대 실적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지난해 2조637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0.3%(2457억원) 증가한 수치다.

하나금융그룹은 "코로나19 여파를 대비한 선제적 충당금 및 사모펀드 관련 비용 인식, 특별퇴직 등에 따른 일회성 비용 발생에도 불구하고 전사적인 비용 감축 노력과 비은행 부문의 약진, 포트폴리오 및 영업채널 다변화에 힘입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하나금융투자 4109억원(전년 대비 1306억원, 46.6% 증가), 하나캐피탈 1772억원(전년 대비 694억원, 64.5% 증가), 하나카드 1545억원(전년 대비 982억원, 174.4% 증가)등 비은행 부문의 경쟁력 제고 및 관계사 간 협업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시현했다.

이자이익(5조8143억원)과 수수료 이익(2조2557억원)을 합한 그룹의 핵심이익은 전년 대비 1.8%(1454억원) 증가한 8조7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그룹의 고정이하여신비율(NPL 비율)은 0.40%로 전년 대비 8bp 개선됐고, 연체율은 0.26%로 전년말 대비 4bp 하락해 지속적인 안정세를 유지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년 대비 24bp 상승한 8.96%, 총자산이익률(ROA)은 전년 대비 1bp 상승한 0.61%이다.

하나은행은 2020년 4분기 3557억원을 포함한 2020년 연간 연결당기순이익 2조 101억원을 시현했다. 이는 전년 대비 6.1%(1297억원) 감소한 수준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증권중개 및 인수주선·자문수수료 등 전반적인 이익창출 능력의 향상으로 전년 대비 46.6%(1306억원) 증가한 410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캐피탈은 우량 리테일 자산 증대에 따른 이자이익 성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64.5%(694억원) 증가한 177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카드는 결제성 수수료 증대와 디지털 혁신에 따른 비용 효율화 등으로 전년 대비 174.4%(982억원) 증가한 154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자산신탁은 전년 대비 23.0%(151억원) 증가한 808억원, 하나생명은 전년 대비 12.3%(29억원) 증가한 26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각각 시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