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 "내 사랑 내 곁에, 콘서트 때도 부른 곡…애착 남달라"
상태바
다비치 "내 사랑 내 곁에, 콘서트 때도 부른 곡…애착 남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슈퍼맨C&M 제공]
[사진= 슈퍼맨C&M 제공]

[컨슈머타임스 김동역 기자] 다비치(강민경, 이해리)가 '내 사랑 내 곁에'를 리메이크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제작사 슈퍼맨C&M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약 1분 50초가량의 '내 사랑 내 곁에' 풀버전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내 사랑 내 곁에' 작업에 매진 중인 다비치의 모습이 담겼다. 다비치는 노래 가사를 꼼꼼하게 사전 체크한 뒤 녹음 부스에서 폭발적인 감성을 쏟아내 시선을 끌었다. 특히 영상 말미에는 "음악으로 돌아온 김현식"이라는 문구와 함께 다비치의 목소리로 재탄생한 '내 사랑 내 곁에' 하이라이트가 흘러 뭉클한 감성을 자극했다. 

강민경은 "김현식 선배님의 노래는 언젠가부터 스며들었고 우리 삶에 늘 존재했던 것 같다. 저희가 레전드 오브 레전드 가수 선배님의 명곡을 과연 잘 부를 수 있을까 처음에는 고민이 많았지만 좋아하는 곡을 부를 수 있게 돼서 영광이고 기분이 좋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해리는 故 김현식의 보이스에 대해 "화려한 보컬은 아니지만 울림이 큰 보컬이라고 생각한다"며 "콘서트 때도 '내 사랑 내 곁에'를 부를 만큼 곡에 대한 애착이 크다. 그래서 더 남다르고 행복하다"고 애틋한 마음을 밝혔다. 

다비치가 부른 '내 사랑 내 곁에'는 故김현식 30주기 리메이크 앨범 '추억 만들기'를 대표하는 메인 타이틀로 선정됐다. 고인의 유작 앨범인 정규 6집(1991)의 대표곡이자 故 김현식을 회상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히트곡인 만큼, 새롭게 태어날 '내 사랑 내 곁에'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