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전자, 멕시코서 전자레인지 21만대 공급 계약
상태바
위니아전자, 멕시코서 전자레인지 21만대 공급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하주원 기자] 위니아전자는 27일 멕시코의 블랙 프라이데이라 불리는 '부엔핀(Buen Fin)'특수 등 현지에서의 인기에 힘입어 전자레인지 21만대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대유위니아그룹의 해외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위니아(WINIA)는 이번 계약으로 현지 최대 프로모션 축제 기간이라 불리는 '부엔핀' 기간을 전후로 증가하는 현지 수요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오는 12월까지 대형마트 월마트와 코펠(Coppel), 엘렉트라(Elektra)를 비롯해 멕시코 현지 내 전 할인점과 양판점, 백화점 등 주요 유통 채널을 통해 총 21만대를 공급한다.

위니아전자는 작년 6월 멕시코 현지 전자레인지 시장점유율 59% 달성한 후 1등 브랜드로 자리 잡았으며 지난 9월 한 달은 70% 이상을 장악하는 등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멕시코 시장에서 성공한 배경에 대해 위니아는 '셰프 멕시코(Chef Mexico)' 등 현지화에 맞춘 기능이 더해진 제품 덕분이라고 보고 있다. 

위니아는 셰프 멕시코와 그릴 기능 주력 제품과 상업용 제품까지 총 22개의 전자레인지 라인업을 공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