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승계 의혹' 이재용 첫 재판 방청권...경쟁률 1.87 대 1
상태바
'불법승계 의혹' 이재용 첫 재판 방청권...경쟁률 1.87 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하주원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사건의 첫 재판 방청권 추첨 경쟁률은 1.87대 1을인 나타났다.

서울중앙지법이 21일 오후 1시 30분부터 3시까지 진행한 이 부회장의 22일 공판 준비기일 방청권 추첨에 모두 73명이 응모했다. 

일반인에게 배정되는 좌석이 39석(본법정 22석·중계법정 17석)임을 고려하면 경쟁률은 2대 1에 그쳤다. 이는 지난 2017년 이 부회장의 '국정 농단' 재판 선고 당시 경쟁률이 15대 1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이 부회장이 공판 준비기일에 직접 출석할 가능성이 없어 신청 인원이 많지 않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당첨 응모자는 재판 당일인 22일 오후 1시 30분부터 서관 출입구에서 방청권을 받을 수 있으며 당첨 여부는 개별적으로 통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