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카드, 'KB페이'로 간편결제 시장 공략…앱카드와 차이점은?
상태바
국민카드, 'KB페이'로 간편결제 시장 공략…앱카드와 차이점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제 수단 확대, 생활편의 서비스 제공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KB국민카드가 KB페이(KB Pay)로 간편결제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KB페이는 기존 앱카드의 기능에서 다양한 금융·멤버십 서비스를 추가한 종합 금융 플랫폼이다.

국민카드는 지난 15일 KB페이의 출시를 알리고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와의 경쟁에 본격 돌입했다. 국민카드는 KB금융그룹 계열사와의 제휴 및 시너지를 통해 KB페이를 '넘버원 금융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기존 앱카드가 카드 이용 고객만을 위한 지급 결제 서비스였다면 KB페이는 지급 결제 수단을 확대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또 추가적으로 생활편의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KB페이는 마그네틱보안전송(MST), 근거리무선통신(NFC) 등의 기능을 탑재해 결제 수단을 다양화했다. 기존 'KB국민 앱카드'는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만 등록할 수 있었다. 그러나 KB페이는 계좌, 상품권, 포인트도 사용 가능하다.

현재 등록 가능한 결제 수단은 △KB국민은행 계좌 △해피머니 상품권 △KB국민 선불카드(기프트카드) △KB국민 기업공용카드 △KB국민카드 포인트 등이다. 은행, 증권사, 저축은행 등 다양한 금융회사와의 제휴를 통해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별도의 추가 앱 설치 없이 하나의 플랫폼에서 계좌 간편 송금, 해외 송금, 외화 환전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와 멤버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술적으로는 토큰(Token), 클라우드(Cloud) 시스템, 오픈 API 등을 활용했다.

KB페이 모바일 앱 화면.
KB페이 모바일 앱 화면.

온·오프라인 가맹점 결제 편의성도 높였다. 온라인 가맹점의 경우 별도의 결제 앱 설치 없이 PC에서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는 '웹 페이(Web Pay)' 기능이 제공된다. 오프라인에서는 실물 플라스틱 카드 없이 △마그네틱보안전송(MST) △무선마그네틱통신(WMC) △근거리무선통신(NFC) △QR코드 △바코드 중 희망하는 결제 방식으로 결제할 수 있다.

유니온페이 오프라인 해외 가맹점 등 해외 결제 시에도 QR코드 방식으로 결제가 가능하다. 국민카드는 향후 근거리 무선통신 기능을 이용해 비자와 마스터카드의 해외 가맹점 결제와 자동화기기(ATM) 출금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아울러 KB페이는 계좌 송금, 외화 환전·송금 등 금융 서비스와 멤버십 서비스, 모바일 교통카드 기능 등 다양한 생활 편의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서비스 가입 고객은 KB국민은행의 '리브(Liiv)' 앱에 등록된 은행 계좌를 통해 원하는 계좌로 간편 송금할 수 있다. 가상계좌 방식으로 KB국민은행의 외화 환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또 CU와 GS25의 멤버십 서비스가 제공되며 버스·지하철·택시 등 모바일 교통카드 기능도 이용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소비 정보를 분석한 '소비 캘린더' 기능을 통해 고정소비·지출내역·카드 소비내역 등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국민카드 관계자는 "향후 학원비 등 원격결제 지원 서비스와 전자고지 서비스도 추가적으로 선보일 것"이라며 "은행과 증권사, 저축은행 등 다양한 금융사와의 전략적인 제휴를 통해 확장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