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업체 페리카나, 미스터피자 인수
상태바
치킨 업체 페리카나, 미스터피자 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하주원 기자] 치킨 업체 페리카나가 미스터피자를 인수한다.

미스터피자 운용사인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과 아들 정민순씨 등이 사모펀드 '얼머스-TRI 리스트럭처링 투자조합 1호'와 경영권을 넘기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날 공시했다고 26일 전했다.

이 사모펀드는 최대 출자자가 페리카나와 신정으로 출자 지분율이 69.3%에 이른다. 사모펀드는 MP그룹이 두 차례 제3자배정으로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경영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발행 예정 주식은 3000만주 이상이며 인수에 드는 비용은 150억원이다. 인수 대금은 회계법인 명의 계좌에 예치한 뒤 두 차례에 걸쳐 납입된다. 

이번 계약에는 한국거래소 심의 결과 MP그룹의 상장유지 결정 통지 후 예치금을 인수 납입대금으로 전환한다는 조건이 붙었다.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지난 2017년 7월 구속 기소 되면서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 대상으로 결정되며 거래가 정지됐다.

MP그룹은 오는 10월 26일 주주총회를 열어 경영진 선임과 유상증자 결의 등 인수합병(M&A)을 위한 후속 사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