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서 별똥별 목격담…천문연 "유성보다 밝은 화구"
상태바
전국에서 별똥별 목격담…천문연 "유성보다 밝은 화구"
  •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 기사출고 2020년 09월 23일 22시 01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23일 새벽 전국에서 달 크기만한 별똥별이 떨어졌다는 목격담이 쇄도해 온라인 상을 뜨겁게 달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이날 오전 1시 39분께 경기도와 충청도 등 전국 곳곳에서 목격된 밝은 물체가 '화구'(fireball)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화구는 지상에서 맨눈으로 볼 수 있는 행성들보다 더 밝은 유성으로 금성의 겉보기 등급인 약 -4등급보다 밝게 빛난다. 여기서 유성은 흔히 말하는 별똥별이다.

이날 한국천문연구원이 구축 중인 유성체감시네트워크 중 하나인 대전과학고에 설치된 감시카메라에도 화구가 포착됐다.

이 유성체는 대기권에 진입 후 낙하하는 동안 두 차례 폭발했고 대전 지역 기준 고도 약 30도로 북쪽에서 남쪽을 가로지르며 낙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는 커다란 별똥별을 봤다는 목격담이 줄을 이었다.

한 목격자는 "밖에서 갑자기 '쾅'하는 굉음이 들리더니 주변이 순식간에 섬광처럼 환해졌다"며 "거의 달 만한 크기의 불덩어리가 떨어졌다"고 말했다.

주황색 불덩어리와 함께 초록빛 꼬리가 길게 따라가는 것을 봤다는 반응이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