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우유 변질' 불만 접수…전액 환불 조치
상태바
마켓컬리 '우유 변질' 불만 접수…전액 환불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마켓컬리가 자사를 통해 판매된 일부 우유 제품에서 변질이 발생한 데 따라 전액 환불 조치를 결정했다.

마켓컬리는 문제가 된 '무항생제 우유' 제품과 같은 제조사에서 나온 유통기한이 동일한 우유 4800병에 대해 전액 환불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지난 1일 송파구 장지동의 마켓컬리 냉장센터에 입고돼 3~5일 전량 판매됐다. 그런데 판매 이후 10일간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로부터 우유가 변질된 것 같다는 내용의 불만 사항 80건이 접수됐다.

이에 마켓컬리는 지난 16일 오후 구매자들에게 전액 환불 방침 등을 담은 안내 문자를 보냈다. 현재 해당 제조사 제품은 마켓컬리에서 판매가 중지됐다.

환불금 전액은 마켓컬리 적립금으로 지급된다. 해당 제품으로 인해 건강 이상이 생긴 경우 치료비 등도 지원할 방침이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해당 제품은 제조사의 냉동 차량을 활용해 마켓컬리 냉장센터까지 운송된다"며 "오는 21일 제조사를 방문해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