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빈 회장, "한국테크는 스타모빌리티와 전혀 무관"…"건설·IT에 집중할 것"
상태바
김용빈 회장, "한국테크는 스타모빌리티와 전혀 무관"…"건설·IT에 집중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테크놀로지, 스타모빌리티와 선긋기…루머 및 소액주주 항의성 고소·고발 "종식될 것"
김용빈 한국테크놀로지 회장
김용빈 한국테크놀로지 회장. 사진=한국테크놀로지

[컨슈머타임스 이범석 기자] 김용빈 한국테크놀로지 회장이 최근 라임사태로 물의를 빚은 스타모빌리티(구 인터불스)의 연관 의혹에 대해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선긋기에 나섰다.

김용빈 회장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라임 펀드 사태와 관련해 언론에 오르내리는 스타모빌리티와 한국테크놀로지는 전혀 무관한 회사"라며 "스타모빌리티의 전신인 인터불스의 전 경영진과 주식 양수도 계약을 했던 것 일 뿐 스타모빌리티의 현 경영진과는 일면식도 없다"고 연루설에 대해 일축했다.

이어 "법원 결정으로 스타모빌리티와 확실히 선을 긋게 됐다"며 "스타모빌리티와 관계 회사라는 등의 근거 없는 루머로 자본 시장을 흔드는 세력에 단호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국테크놀로지는 글로벌 IT 기업인 샤오미의 국내 총판을 맡고 있으며 5G스마트폰 외에도 선풍기, 체중계, 보조배터리, CCTV,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샤오미 제품을 국내에 선보이고 있다. 

또한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공공 및 민간부문에서 다양한 신규 수주에 성공하며 순항 중이다. 현재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수주잔고는 1조 원을 넘어선 상태로 회사는 수주잔고 1조5000억 원을 목표로 공격적인 수주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김 회장은 "한국테크놀로지는 향후 5G IT 사업과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건설 토목 사업에 집중해 연말에 좋은 실적을 발표하고 수년 내 매출 1조원 시대를 반드시 열겠다"라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용빈 회장은 관계사로 있던 한국코퍼레이션에 대해서도 "한국코퍼레이션 소액주주의 항의성 고소·고발 건이 조만간 종식 될 것"이라며 "이미 공개매각으로 다른 회사가 된 만큼 한국테크놀로지 등에 어떤 영향도 없을 것으로 예상 한다"고 단언했다.

한편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11일 스타모빌리티가 회사를 상대로 법원에 제기한 주식매매대금 청구 판결에 따라 인터불스의 후신인 스타모빌리티에 잔금을 지급해 한국인베스트 잔여 지분 전량을 취득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