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 김희원, 속정 깊은 사채업자로 변신…"성동일과 찰떡 케미"
상태바
'담보' 김희원, 속정 깊은 사채업자로 변신…"성동일과 찰떡 케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김동역 기자] 배우 김희원이 영화 '담보'를 통해 또 한번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tvN 인기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서 배우 성동일과 매주 찐 케미를 선보이며 예능계 블루칩으로 떠오른 배우 김희원이 오는 9월 개봉을 확정한 영화 담보에서 속정 깊은 사채업자 '종배'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담보에서 김희원은 까칠해도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의 후배이자, '두석'의 구박에 늘 구시렁거리면서도 항상 그와 함께 다니는 속정 깊은 '종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두석' 역으로 그와 호흡을 맞춘 배우 성동일은 "영화 담보에서 단 한번도 본 적 없는 김희원의 연기를 보게 될 것"이라 전했다.

담보를 연출한 강대규 감독은 "두석 역의 성동일 배우와 케미가 좋은 배우가 누가 있을까 고민하던 중, 성동일 배우와 친분이 있었던 김희원 배우를 캐스팅하게 됐다. 두 사람이 대사를 나누는 장면마다 케미가 굉장히 잘 보여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