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백두대간수목원, 여름 봉자 페스티벌…"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상태바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여름 봉자 페스티벌…"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돌아온 관람객, 지역 경제의 문을 열다
봉자페스티벌-이종건 원장 인사말 모습
봉자페스티벌-이종건 원장 인사말 모습

[컨슈머타임스 안우진 기자]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이종건)에서 지난달 31일부터 오는 17일까지 18일간 운영하는 '2020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여름 봉자페스티벌'이 지역 경제에 활력소가 되고 있다.

코로나 19로 인해 수목원의 철저한 방역으로 진행된 이번 축제는 개막식이 열린 지난달 31일 600명을 포함, 주말 기간(3일간) 2,938명의 방문객을 유치했다. 이는 전달(6월 마지막 주) 대비 약 223% 증가한 수치로 코로나19와 장기간의 장마로 인해 피폐해진 봉화군 지역 경제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수목원 측은 코로나 19 방역관리 지침에 따라 입장 및 트램 승차 시 사회적 거리두기(2M이상, 떨어져 앉기 등) 준수, 마스크 의무착용, 사전 발열체크로 관람객 안전관리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

또한 방문자센터 내부 및 화장실 등 방문객들의 접촉이 잦은 시설은 매주 수요일, 출입문 및 엘리베이터와 같은 손 접촉부는 매일 2회 이상 분무기 소독을 통해 철저한 사전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안전한 축제 운영을 약속함과 동시에 코로나19와 냉해로 많은 피해를 입은 봉화군을 위해 축제가 진행되는 보름간 수목원 내 지역 농산물 적극홍보 및 직원들의 지역 소비 독려 등 다양한 지역 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수목원 인근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봉자페스티벌은 코로나19로 방문객이 없었던 서벽리, 춘양면 지역에는 단비 같은 소식"며 "앞으로 코로나19가 종식이 돼서 많은 방문객들이 찾아와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수목원관리원 소속 기관으로 경상북도 봉화군 춘양면에 소재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수목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