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청소부 '크릴오일'의 배신…유통제품 3개중 1개 부적합
상태바
혈관청소부 '크릴오일'의 배신…유통제품 3개중 1개 부적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사진=연합뉴스TV 

[컨슈머타임스 하주원 기자] 국내에 유통 중인 크릴오일 제품 3분의 1가량에서 항산화제, 추출 용매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1일 지난달 크릴오일 제품 검사 발표 이후 부적합 이력 등이 있는 해외 제조사 제품 140개를 검사한 결과 49개가 부적합 제품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부적합 제품 49개 중 6개 제품은 항산화제 에톡시퀸이 기준치인 ㎏당 0.2㎎을 초과해 많게는 3.1㎎이 들어있었다.

에톡시퀸은 수산용 사료에 들어있는 성분이다.

또 혼합물에서 특정 물질을 용해하거나 분리할 때 쓰이는 추출 용매 5종 가운데 유지 추출에 사용할 수 없는 성분이 함유된 제품도 적발됐다.

19개 제품에서는 초산에틸(ethyl Acetate)이 최소 7.3㎎/㎏에서 최대 28.8㎎/㎏, 9개 제품에서는 이소프로필알콜(isopropyl alcohol)이 최소 11.0㎎/㎏에서 최대 131.1㎎/㎏ 검출됐다. 1개 제품에서는 메틸알콜(methyl alcohol)이 1.7㎎/㎏ 검출됐다.

22개 제품에서는 헥산(hexane)이 기준(5㎎/㎏)을 초과했다. 최소 11.0㎎/㎏에서 최대 441.0㎎/㎏이다.

부적합 제품들 가운데 2개 제품은 에톡시퀸과 헥산이 동시에 기준치를 초과했으며 6개 제품은 유지 추출에 사용할 수 없는 용매 2종이 검출됐다.

식약처는 해당 부적합 제품을 전량 회수해 폐기 조치했다.

또 크릴오일 제품의 수입 단계에서 에톡시퀸과 추출용매 등을 검사하는 등 안전 관리를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