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독감·코로나 동시 유행 우려…독감 접종 권고
상태바
겨울철 독감·코로나 동시 유행 우려…독감 접종 권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하주원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다가오는 가을·겨울 독감(인플루엔자) 유행과 코로나19가 겹칠 것으로 예상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면서 의료계에서는 독감 백신을 맞는 게 좋다고 권고하고 있다.

정부는 25일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에 대비해 독감백신 무료접종 대상자를 대폭 확대했다.  

올해 무료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에서 18세 청소년과 임산부, 만 62세 이상이다.

접종 대상자 법위는 지난해까지 생후 6개월∼12세였으나 올해는 18세까지 확대됐다. 무료 독감백신 접종이 가능한 어르신의 기준 역시 만 65세 이상에서 62세 이상으로 변경됐다. 

정부의 이런 조치는 코로나19 유행 속 독감 환자가 늘어날 경우 의료자원이 부족해지고 시스템이 마비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한 선제적 조치로 풀이된다. 

코로나19와 독감은 임상 증상이 유사해 별도 검사 없이는 쉽게 구별하기 힘들다. 독감은 유행하는 바이러스 유형이 매년 달라지기 때문에 지난해에 맞았어도 올해 다시 백신을 맞아야 한다. 임신부의 경우 임신 주 수와 상관없이 접종 가능하다. 

국가 지원 독감 백신 무료접종은 오는 9월 가능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