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애니메이션 접목한 대규모 캠페인 '영혼의 꽃' 론칭
상태바
라이엇 게임즈, 애니메이션 접목한 대규모 캠페인 '영혼의 꽃' 론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김동역 기자] 라이엇 게임즈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레전드 오브 룬테라(LoR), 전략적 팀 전투(TFT)에서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영혼의 꽃' 캠페인을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세 가지 게임에서 펼쳐지는 대규모 축제는 오늘(23일)부터 8월 25일까지 한달 간 이어진다.

캠페인 기간 동안 LoL에서는 게임 모드 '돌격! 넥서스'가 다시 등장하고 플레이어들에게 특별한 서사적 경험을 제공할 콘텐츠가 '영혼의 결속'이라는 이름으로 마련됐다. 영혼의 꽃을 입은 LoL 스킨 시리즈가 출시되며 LoR과 TFT에서도 다양한 이벤트와 새로운 개인화 아이템 등 다채로운 신규 콘텐츠를 선보인다.

이번 캠페인은 영혼에 대한 설화를 LoL에 적용해보자는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LoL 챔피언들은 영혼의 꽃이라는 설화적 세계관 속에서 완전히 새로운 캐릭터들로 재탄생 했고, 이에 플레이어는 초현실적인 분위기 속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챔피언과 새로운 방식으로 상호작용하는 색다른 경험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영혼의 꽃 축제는 룬테라 세계의 아이오니아 지역을 배경으로 하며, 1년에 딱 1주일 동안만 피는 영혼의 꽃을 통해 세상을 떠난 사랑하는 이들의 영혼과 잠시나마 교감할 수 있다는 설정이다. 신규 캠페인은 LoL, LoR, TFT에서 각각 다음과 같이 적용된다. LoL에서는 챔피언의 대열에 합류하는 릴리아를 비롯해 쓰레쉬, 아리, 티모, 야스오, 베인, 리븐, 카시오페아, 킨드레드의 영혼의 꽃 스킨이 출시된다.

'돌격! 넥서스' 전장이 이벤트 기간 동안에 특별 게임모드로 다시 등장하며,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서사적 콘텐츠 '영혼의 결속'이 공개된다. 플레이어는 해당 콘텐츠를 통해 영혼의 꽃 스킨 시리즈의 챔피언들과 깊은 관계를 쌓게 된다. 챔피언들은 아이오니아 영혼의 꽃 축제에서 기리는 설화 속 인물을 상징하며 플레이어는 챔피언들과 여정을 함께하며 주어지는 임무를 달성하면서 특별한 보상을 얻게 된다.

LoR에서는 게임 플레이로 획득할 수 있는 기간 한정 아이템이 마련되었으며, 상점에서 이벤트 패스를 구매하면 더 많은 보상을 획득할 수 있다. 신규 콘텐츠로는 새로운 연구소 모드인 '수여'가 등장한다. 6가지 영혼의 꽃 덱 중에 하나를 선택하여 플레이하는 방식이다. 게임 내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되었다. 특히 서사급 퀘스트 진행을 통해 더 많은 꽃잎과 영혼의 꽃 특별 보상을 얻을 수 있다. 이벤트 패스에는 프리미엄 꾸미기용 아이템과 신규 단짝이 '홀랑이' 등 다양한 혜택이 포함됐다.

TFT에서는 꼬마 전설이 깃털기사, 살랑꼬리, 멜리스마가 영혼의 꽃에서 영감을 받은 새로운 모습으로 등장한다. 영혼의 꽃 꼬마 전설이는 1성 외형을 바로 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