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17만 소액주주, 거래소 거래재개 촉구
상태바
신라젠 17만 소액주주, 거래소 거래재개 촉구
  •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 기사출고 2020년 07월 09일 16시 53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신라젠에 투자한 17만 소액주주들이 한국거래소를 상대로 즉각적인 거래재개를 촉구했다.

신라젠 소액주주 연대인 신라젠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입장문을 내고 "(상장 이전의 전현직 임원 배임행위는) 신라젠의 현재 재무상태에 추가 손상을 가져오지 않고 상장 이후 감사의견 적정에도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진행은 매우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인이 상장 이전에 발생한 혐의를 어떻게 인지하고 투자할 수 있느냐"고 반문하며 "상장심사를 진행한 거래소를 믿고 투자했는데 상장 이전에 발생한 혐의로 거래정지 및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한 것은 17만 소액주주들의 재산권을 침해하는 부당한 행위"라고 말했다.

거래소의 기술특례상장 제도와 관련해서는 "정부와 거래소가 기술력과 성장성이 있는 회사를 지원하고자 2005년 기술특례상장 제도를 도입했다"면서 "소액주주들은 거래소의 기술특례상장기준과 관리기준을 신뢰하여 투자를 결정했으며, 이에 일반상장기업의 잣대로 기술특례상장기업을 평가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앞서 한국거래소는 지난달 19일 신라젠을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했다. 심사 결과에 따라 약 17만명에 달하는 소액주주들이 보유한 신라젠 주식이 휴짓조각이 될 수도 있다.

한국거래소는 경영개선계획서 제출 마감일인 오는 10일 이후 20영업일 이내에 기업심사위원회(기심위)를 개최해 상장 여부에 대해 거래재개 혹은 개선기간 부여, 상장폐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