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BEF'로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최대 6.9억 원"
상태바
캠코, 'BEF'로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최대 6.9억 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지역 사회적경제기업 대상으로 BEF 제3기 금융지원사업 모집 개시
(사진제공=한국자산관리공사)
(사진제공=한국자산관리공사)

[컨슈머타임스 안우진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성유) 등 부산 지역 8개 공공기관은 부산 소재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17일부터 오는 4월 5일까지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의 제3기 금융지원사업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금융지원사업은 부산 지역 (예비)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사회적)협동조합, 자활기업 및 소셜벤처 등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사회적 가치, 지속가능성 및 일자리 창출 효과 등을 기준으로 총 26개 기업을 선정해 최대 6.9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시작단계(Launching) 금융투자 창업단계(Start-up) 금융투자 확장단계(Scale-up) 금융지원 등 성장 단계에 따라 금융투자 프로그램에 지원할 수 있다. 지원 대상기업으로 선정되면 시작단계(Launching), 창업단계(Start-up)는 기업당 최대 10~20백만원 무상 지원, 확장단계(Scale-up)는 기업당 최대 50백만원의 무상 대출 등 금융지원을 받게 된다.

이번 금융지원사업은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부산 지역 경제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예년에 비해 2개월 가량 앞당겨진 일정으로 신속하게 진행되며 지원 규모도 확대해 사회적경제기업 육성과 판로개척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참여 신청은 (사)사회적기업연구원 홈페이지에서 지정된 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오는 4월 5일 23:00까지 이메일로 제출하면 되며  결과 발표 및 기금 전달식은 4월 중에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 부산광역시,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및 (사)사회적기업연구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 간사 기관인 캠코 문성유 사장은 "BEF의 대표사업인 금융지원사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혁신 사업이 활성화돼 부산지역 경제에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을 기대한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부산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 지역 8개 공공기관은 2020년 10.4억원과 더불어 오는 2022년까지 50억원의 기금을 공동 조성,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을 운영하는 (사)사회적기업연구원과 함께 금융지원사업을 비롯해 경영컨설팅, 아카데미 등 성장지원 교육, 사회적협동조합 설립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부산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창업과 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