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청라국제도시에 '친환경 첨단 제품 개발시설' 건립
상태바
인천경제청, 청라국제도시에 '친환경 첨단 제품 개발시설' 건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FEZ·㈜BGF에코바이오 상호협력 협약 체결, 내년 3월 청라 IHP에 입주 예정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오른쪽), 홍정혁 BGF에코바이오 대표이사(왼쪽)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오른쪽), 홍정혁 BGF에코바이오 대표이사(왼쪽)

[컨슈머타임스 안우진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청라국제도시에 친환경 첨단 제품 개발 및 제조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27일 송도 G타워에서 친환경 첨단 생분해 플라스틱 제품 제조기업인 ㈜BGF에코바이오와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원재 인천경제청장과 홍정혁 BGF에코바이오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상호협력 협약의 주요 내용은 IFEZ 청라국제도시 내 BGF에코바이오의 제품 개발 및 제조시설 투자를 위한 긴밀한 협력 관계 구축, 청라 인천하이테크파크(IHP)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산업 고도화를 위한 다각적인 협력, BGF에코바이오의 지역인재 채용분야 협력 등이다.

이와 관련해 BGF에코바이오는 청라국제도시에 위치한 인천하이테크(IHP) 내 부지 15,623㎡ 규모에 약 49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친환경 첨단 제품 개발 및 제조시설을 건립한다. 올해 8월 착공해 2021년 3월 준공 및 입주할 계획이다.

BGF그룹 계열사인 BGF에코바이오는 지난해 6월 설립된 신설 법인으로서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PLA) 발포 핵심 기술을 보유, 석유계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친환경 소재 전환에 앞장서고 있다.

PLA는 사탕수수와 옥수수 등 자연에서 추출한 원료인 친환경 수지로 발포 PLA는 거품화를 통해 원료의 부피를 증가시키는 제조 방식을 통해 소량의 원료로 생산할 수 있는 부피가 크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이 높을 뿐만 아니라 일반 플라스틱 대비 가볍고 보온성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친환경 산업을 선도하는 BGF에코바이오는 2019 대한민국로하스 365어워즈에서 환경부장관상인 친환경기술대상(지속가능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는 친환경 첨단 중견기업을 청라 IHP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유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코로나19로 모든 국민과 기업이 힘겨워 하는 시기에 IFEZ에 투자를 결정해 준 BGF에코바이오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BGF에코바이오가 청라에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