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DLF 징계 집행정지…연임 '청신호'
상태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DLF 징계 집행정지…연임 '청신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 내려진 중징계 처분의 효력이 정지된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는 20일 손 회장이 금융감독원의 문책 경고 징계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법원은 본안 사건의 선고일로부터 30일이 되는 날까지 징계의 효력을 정지한다.

금감원은 우리은행이 DLF를 불완전판매 한 배경에는 경영진의 부실한 내부통제가 있다고 보고 손 회장에 대해 문책 경고 처분을 내렸다.

문책 경고 이상의 중징계를 받으면 연임과 금융권 취업이 제한된다. 손 회장은 이에 불복해 소송을 내고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재판부는 손 회장의 집행정지 신청을 일단 받아들였다. 문책 경고 효력 유지로 연임이 불가능해지는 경우 손 회장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가 발생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금감원의 징계 효력이 정지됨에 따라 손 회장은 일단 25일 열리는 우리금융 주주총회에서 연임 승인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