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진흥원, '레고형 셔틀·포장시스템' 개발
상태바
국토교통진흥원, '레고형 셔틀·포장시스템'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형화물용 물류 장비 및 포장시스템의 국산화를 통한 물류 시장 본격 도전
(사진제공=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사진제공=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컨슈머타임스 안우진 기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손봉수, 이하 '국토교통진흥원')은 40kg 이하 다품종 경량 소형 화물의 수요증가에 대응할 수 있는 '레고형 셔틀 및 포장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지난 26일부터 한국파렛트풀 공동물류센터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발된 '셔틀시스템'은 물류 센터내 설치된 레일과 리프트 등을 이동하는 적재장치를 '레고'처럼 교체 및 재조립 가능하도록 모듈화해 크기가 다양한 화물의 적재·이송이 가능하다.

특히 수직이동 등 공장내 자유로운 화물이송이 가능해 반더란다(Vanderlande), 데마틱(Dematic) 등 독일과 미국의 물류시스템 보다 다양한 운영환경에 활용될 수 있다.

또한 함께 개발된 '포장시스템'은 화물 체적 측정부터 박스 재단, 봉합까지 자동으로 수행할 수 있으며 레고형 셔틀시스템과 연계할 경우 일괄 입·출고 및 포장이 가능해 Amazon, Argos 등 최근 미국과 유럽에서 화두인 무인점포 및 매장과 창고를 통합한 신 개념 유통매장에 적용될 수 있다.

레고형 셔틀·포장시스템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R&D 사업으로 추진돼 ㈜랩투마켓 등 총 6개 기관이 개발에 참여했으며 해당 시스템은 시제품 시범운영 이후 시스템 안정화 과정을 거쳐 다품종 소형 경량화물을 취급하는 온라인 쇼핑몰, 자동차 부품 물류센터 등을 대상으로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진흥원 손봉수 원장은 "본 연구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대량 다품종 물류 시장에 필요한 자동화 기술이므로 국내의 물류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상용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