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그룹 내부통제체계 구축 추진…5월부터 시행
상태바
금융그룹 내부통제체계 구축 추진…5월부터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금융당국은 금융그룹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그룹 내부통제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금융위원회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그룹 최고경영자(CEO)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오는 5월부터 이런 내용의 금융그룹감독제도 개선 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금융그룹감독법안 입법을 앞두고 2018년 7월부터 모범규준을 통해 금융그룹감독제도를 시범운영하고 있다. 

모범규준은 올해 7월 1일 만료될 예정이나 금융당국은 5월부터 개선 방안을 시행할 방침이다. 현재 감독 대상은 삼성, 한화, 미래에셋, 교보, 현대차, DB 등 6곳이다.

개선 방안의 골자는 그룹 내 내부통제체계 도입, 공시 시행, 자본 적정성 평가 개선이다.

금융당국은 그룹 내 대표회사 중심의 내부통제체계 구축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대표회사와 준법감시인으로 구성된 내부통제협의회를 구성하고, 내부통제 정책·기준을 마련하도록 한다.

또 투자자들이 내부통제현황을 알 수 있도록 공시하도록 하는 한편 그룹위험평가에 내부통제체계 평가를 반영하고, 지배구조 관련 평가 비중도 키운다.

금융당국은 또 계열사별 공시를 통합해 그룹 재무·위험 현황, 출자구조 등을 이해하기 쉬운 형태로 공시하도록 한다.

아울러 금융계열사가 보유한 비금융계열사 지분 비중, 특정 계열사에 대한 내부거래 의존도 등 다양한 위험 요인을 평가 항목에 반영한다.

위험 평가 등급은 기존 5개에서 15개로 세분화하고, 등급이 높을수록 쌓아야 하는 자본 규모를 줄이는 등 혜택을 주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